고감도 게이밍 마우스 앱코 해커 a660 3360 후기

안녕하세요. 오늘은 게이밍 마우스 리뷰를 해보려고 합니다. 데스크탑 그리고 키보드, 마우스까지 대충 기본은 맞춰진 것 같습니다. 사실 맥을 주로 사용하고 있어서 윈도우 데스크탑에서 사용할 만한 괜찮은 마우스가 없었던 상황이었습니다. 그리고 요즘 아내와 같이 게임을 즐기기 때문에 필히 마우스가 필요했습니다. 마우스를 선택하는 조건은 고감도이고 감도조절이 가능해야하며 너무 크지 않은 사이즈여야 했습니다. 저는 손이 큰 편이지만 아내의 손이 작은 편이라 너무 큰 마우스는 아내가 사용하기에 불편할테니까요.

어쨋든 이렇게 저렇게 검색을 하다보니 괜찮은 가격대에 고감도 마우스를 알게되었고, 제 돈을 주고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앱코 해커 A660 3360입니다.


"고감도 게이밍 마우스 앱코 해커 A660 3360 후기"


앱코의 해커 A660 3360입니다. 일단 포장이.. 아주 튼튼해요. 집에서만 사용하지 않고 외부에 들고 다니더라도 고장나지 않도록 하지 위한 패키지인 것 같네요. 안에 스폰지로 처리되어 있어서 충격보호도 어느정도 가능한 것 같습니다. 완벽하진 않아요.



제가 마우스를 돈 주고 사본 것이 처음이라.. 마우스 주제에 쓸대없이 고퀄로 포장을 해놨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항상 마트표 저렴이나 컴퓨터를 사면 주는 사은품들로 사용했었는데 말이죠. 굳이 마우스 케이스로 사용하지 않더라도 작은 물건들 보관하는 통을 사용해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SD카드나 USB같이 잊어버리기 쉬운 물건들 말이죠.



마우스 주제에 ㅋㅋㅋㅋㅋ 쓸대없이 케이스가 고퀄입니다. 물론 모든 면에 스폰지가 있지 않아요. 뚜껑 상단에만 충격스펀지가 붙어있습니다. 옆면이나 아래쪽은 마우스를 잡아주는 케이스? 가 있어서 충격을 받지 않도록 되어있습니다.



USB단자에는 도금 처리되어있습니다.


사실 앱코라고 하면 거들떠 보지 않고 거르는 분들이 계실겁니다. 제 주변에도 조금 있었고요. 그립감이 로지텍 G1이랑 비슷한 것 같습니다. 높이감이나 크기가 비슷해서 게이밍 마우스로 가성비가 아주 좋은 제품인 것 같아요. 휠 아래에 있는 버튼은 LED버튼인데 누를 때 마다 색이 변합니다. 4가지 발광모드를 선택할 수 있고, 그라데이션 중에 버튼을 클릭하면 해당 색이 유지됩니다.




옆면에는 멀티미디어키가 있고요.



바닥면에는 테프론 피트와 DPI버튼 그리고 폴링레이트 버튼이 있습니다. 바닥면에 DPI 버튼이 있어서 그때 그때 변경하기는 어려울 것 같고요.



실제 사용해보니 그립감이 상당히 괜찮았습니다. 피씨방에서 많이 사용하던 G1과 비슷한 형상이라 이질적인 느낌도 적은 것 같습니다.



맥에서도 잘 사용하고 있고요.

일단 게이밍 마우스 앱코 해커 A660 3360을 사용해보니 그립감은 좋았지만 LED의 발열이 조금 있는 것 같습니다. 해당 부분은 소프트웨어에서 끄고 사용하면 해결될 문제긴 하다만 기본적으로 제품의 상태가 100% 완벽한 느낌은 아닙니다. 좌클릭 우클릭 버튼은 괜찮은데 상단 LED와 사이드 버튼이 너무 허술한 느낌이 듭니다. 가볍다고 표현하는 것이 맞겠네요.

이상입니다.

<2017. 10. 21 작성>



'컴퓨터 > 마우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플 매직마우스2 개봉기  (0) 2018.03.07
고감도 게이밍 마우스 앱코 해커 a660 3360 후기  (0) 2017.10.21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