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글을 작성하는 것 같네요. 오늘은 블루투스 이어폰을 리뷰 해보려고 합니다. 예전에 플랜트로닉스의 백비트고3를 리뷰 한 적이 있는데요, 오늘은 플랜트로닉스 백비트고3의 10분의 1 가격의 저렴한 블루투스 이어폰을 리뷰 해보려고 합니다. 회사에서 이벤트에 당첨되서 받게 되었는데, 집에와서 검색해보니 저렴한 블루투스 이어폰이고, 운동하는 분들이 사용하는 것 같더군요.

"캔스톤 LX4 LEO, 운동 피트니스용 저렴한 블루투스 이어폰 사용기"



간단하게 포장되어 있습니다. 딱 가격만큼 포장되어 있는 것 같네요. 캔스톤은 사실 스피커를 만드는 회사로 알고 있었습니다. 가격대 성능비가 괜찮은 다양한 정류의 스피커를 출시 및 판매하고 있습니다. 뭐 회사가 어떻느니 어떤 것이 잘하느니 이런 것은 다른 블로그나 다나와를 통해서 확인하세요. 체험단이 아니니까요.

캔스톤 LX4 LEO는 두가지 색상으로 판매를 하고 있습니다. 레드와 블랙 색상으로 판매가 되고 있군요. 저는 레드로 구매하였습니다.



제품을 사용해보기 전에 제품 보장을 살펴보니 블루투스4.1이 채택되어 있고 이어폰에 마그넷이 들어있어서 정리하기가 좋을 것 같네요.



뒷 면을 살펴보았는데, 비슷한 내용이 들어있습니다. 블루투스 4.1과 스포츠용 이어훅, 그리고 스마트폰 통화가 가능하고 마그넷이 들어있어 이어폰을 쉽게 정리할 수 있습니다.



블루투스 이어폰이라는 점을 한 번더 알려주고 있습니다.



제품 구성은 이어폰, 충전케이블, 사용설명서, 이어팁과 이어훅이 들어있습니다.



오른쪽 이어폰에 리모컨이 붙어 있습니다. 전원 및 볼륨조절이 가능합니다. 트랙 이동도 가능합니다.  



캔스톤 LX4 LEO 블루투스 이어폰 자체가 조금 가벼운 느낌입니다. 정확하게 무게를 재보진 않았는데, 기존에 사용하던 플랜트로닉스 백비트고3보다 많이 가벼운 느낌이 듭니다.



리모컨의 소재는 저렴한 느낌의 플라스틱으로 되어있고, 느낌도 그렇게 고급스럽진 않습니다. 물론 가격대를 생각해보면 이해가 되는 정도입니다.



이어폰 충전은 리모컨 하단에 충전단자가 있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충전하는 충전기로 충전이 가능합니다. 충전단자 마감이 조잡한 느낌이 있고, 깔끔해보이진 않습니다. 하지만 사용상 불편하거나 문제가 되진 않습닌다. 


충전기를 연결하면 충전단자 마개가 옆으로 꺽이게 됩니다. 아직 얼마 사용해보진 않았지만 자주 사용하면 마개가 헐렁일 것 같기도 하군요.



이어폰에 마그넷이 들어있어서 왼쪽 오른쪽 이어폰이 붙게됩니다. 목에 메고 있을 때 덜렁거리지 않고 정리가 될 것 같네요. 이런 디테일은 참 좋은 것 같네요.



이어팁은 기본 제공하는 2단 이어팁 외에 기본 대, 중, 소 3가지를 추가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어훅을 제공합니다.



이어훅을 이어폰에 정확하게 설치하는 위치가 나와있지 않아서 조금 허접한 느낌이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에겐 어떨지 모르겠지만 이어훅 크기가 저에게는 작아서 귓바퀴에 고정이 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어훅이 이어폰에서 쉽게 돌아가서 고정이 강하게 고정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저는 이어훅을 사용하면 이어폰이 더 잘 빠져 이어훅을 제거하고 사용하고 있습니다.



기본 제공하는 이어팁도 제 귀에 맞지 않는 것 같네요. 귀에서 고정되지 않고 자꾸 빠집니다.



이어팁은 다른 이어폰과 같이 잡아당기면 빠지고, 쉽게 낄수 있게 되어있습니다. 이어팁을 제거하니 마감상태가 그리 좋지 않군요. 실리콘? 같은 재질이 붙어있어서 칼로 때어냈습니다.



저는 보통 중간 사이즈나 작은 사이즈의 이어팁을 사용하는데, 캔스톤 LX4 LEO는 중간 사이즈 이어팁이 저에게 잘 맞는 것 같습니다.


일단 몇 번 사용해보니 블루투스 수신율이 생각보다 괜찮았습니다. 플랜트로닉스 백비트고3를 사용할 때 지하철을 타거나 경찰서 근처를 지나면 끊김 현상이 많이 발생하는데, 백비트고3에 비해서 끊김 현상이 적더군요.

하지만, 캔스톤 LX4 LEO는 처음 전원을 켰을 때 화이트노이즈가 있고 귀가 예민한 분들은 신경이 쓰일 정도의 노이즈가 깔려있습니다. 저는 노래를 들을 때에도 음량이 낮을 때에는 노이즈가 들립니다. 귀가 예민한 분들은 이런 노이즈를 오래 듣고 있으면 귀에 통증을 느끼거나 두통을 느끼기도 합니다.

또한, 리모턴이 오른쪽 이어폰쪽에 달려있는데 캔스톤 LX4 LEO가 가벼운 편이라 오른쪽 이어폰이 더 잘 빠지는 것 같습니다. 과도한 움직임이 아니면 괜찮을 것 같기도 하지만 신경이 쓰이는 부분이긴 합니다. 블루투스 이어폰의 경우 가벼운 것이 좋긴 하지만 너무 가볍다 보니 불안한 느낌이 있습니다.

그러나, 저렴한 가격에 이 정도 성능이라면 세컨용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괜찮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도 플랜트로닉스 백비트고3를 메인으로 사용하면서 필요할 때마다 캔스톤 LX4 LEO를 잘 사용할 것 같습니다.

이상입니다.


<2017.03.29 작성>

공감은 로그인이 필요없습니다. 하지만 포스팅에는 큰 힘이 됩니다.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리뷰로 보답하겠습니다.


느릿느릿이야기 추천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옥션구매자 2017.05.20 19:48 신고

    이거 노이즈가 들리는건 특성인가요? 노래드는데 노이즈랑 잡음이 들려서 as맡길려고 하능데

티스토리 툴바